바로가기

모두를 위한 열린 강좌 KOCW

주메뉴

강의사진
  • 주제분류
    인문과학 >인문과학기타 >인문학
  • 강의학기
    2013년 1학기
  • 조회수
    3,759
  •  
이 강의는 먼저 사람의 가치를 생각하는 인문학으로서의 철학을 고찰한다. 철학은 삶에서 비롯되는 논리이나 삶기 위해서는 앎이 앞서야하고, 그 앎에 앞서는 것이 (인간)존재이다. 따라서 철학의 원리는 통상 논리학과 인식론, 그리고 존재론이 되고, 여기에 가치론이 부가하기도 한다. 이를 전제로 인간이란 무엇인가 하는 물음은 이성적 혹은 감성적 인간으로 해석되기 전에 생물학적으로 인간존재를 밝힌다. 인간은 동물과는 달리 ‘부정할 수 있는’ 존재이고, ‘모자라는 존재’이며 혹은 자기‘중심에서 벗어나있는’ 존재이다.



이러한 인간이라고 해도 사회를 떠나 존재할 수 없다면, 사회적 존재로서의 인간상을 우리는 한편으로는 현대철학의 사회비판이론에서 밝히려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오늘날의 디지털사회이론에서 밝히려한다. 이밖에도 수많은 인간해석이 가능하나, 그 어느 이론도 인간 자체를 완벽하게 밝혀내지는 못한다. 더욱이 현실과 가상이 다 함께 존재하는 이 디지털사회에서 또 다른 인간존재의 상실감을 맞고 있다면 이를 극복할 수 있는 길은 무엇인가? 이를 위해서는 무를 새로 응시할 수 있는 인간 스스로의 의식각성이라면 이제 더 이상 위학일익(爲學日益)이 아니라 위도일손(爲道日損)이어야한다. 왜냐하면 미래나 현재는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으나, 어디에도 존재하고 있기 때문이고, 이를 각(覺)하는 사람들에게만 현실로 다가올, 그러나 아직은 다가와 있지 않는 새로운 현실이 있기 때문이다.



1강에서는 사람의 생각을 바꾸는 인문학으로서의 철학을 우리의 삼재(三才)인 천지인의 의미에서 밝히면서 철학적 사유과정을 3단계인 일상적, 과학적, 그리고 철학적 단계로 짚는다.



2강에서는 인간이 이성적 존재 이전에 생물학적 존재이라면, 생명현상으로서 인간의 생사관계가 밝혀져야 하고, 이어 인간이란 무엇인가가 밝혀져야 한다. 먼저는 생물학적으로, 그리고 사회학적으로 인간을 밝힌다.



3강에서는 현실과 가상이 공존하는 디지털사회에서 인간존재의 본래성을 되짚어본다. 이 시대의 인문학으로서 철학의 역할은 무엇인가? 인간이 인간으로서 존재하는 한, 자기의식의 각성이 무엇보다 중요하지 않겠는가!
사람의 생각을 바꾸는 인문학
배속
  • 이전차시
  • 다음차시

차시별 강의

PDF VIDEO SWF AUDIO DOC AX
1. 비디오 사람의 생각을 바꾸는 인문학 - 서문 - 자연과학과 인문학은 어떻게 다른가 - 사실과 의미의 세계 - 천지인은 무엇을 말하는가 - 사람을 생각하는 인문학에도 논리가 있는가 URL
비디오 사람의 생각을 바꾸는 인문학 - 서문 - 삶(가치), 앎(인식), 있음(존재) - 인문학은 어떤 학문들이고, 어떤 방법론인가 - 문화란 무엇인가 - 문화비판 URL
2. 비디오 사람을 자연 이상으로 보는 철학 - 서문 - 우리는 어떤 눈높이를 가지는가 - 신화에서는 사람을 어떻게 보는가 - 생물의학에서는 사람을 어떻게 보는가 URL
비디오 사람을 자연 이상으로 보는 철학 - 서문 - 생명의 존엄성과 기본권리로서 인권 - 인간존재와 생물학적 인간 - 탈중심성의 존재로서 인간 URL
3. 비디오 디지털사회와 인간성 실현 - 서문 - 왜 디지털사회에서도 인문학적 사유인가 - 전통사회와 산업사회 - 디지털사회와 진리의 척도 - 인문학으로서 철학적 가치세계는 어떠한가 URL
비디오 디지털사회와 인간성 실현 - 서문 - 현실의 가치세계와 인문학적 철학의 가치세계 - 큰 배움으로서 대학이란 무엇인가 - 디지털사회에서 성이란 무엇인가 - 인문학과 우리의 미래 URL
4. 비디오 종합토론 - 서문 - 김용일 선생님의 토론문과 답변 - 김진 선생님의 토론문과 답변 URL
비디오 종합토론 - 서문 - 김용일 선생님의 토론문과 답변 - 김진 선생님의 토론문과 답변 URL

연관 자료

loading..

사용자 의견

강의 평가를 위해서는 로그인 해주세요.

이용방법

  • 비디오 강의 이용시 필요한 프로그램 [바로가기]


    ※ 강의별로 교수님의 사정에 따라 전체 차시 중 일부 차시만 공개되는 경우가 있으니 양해 부탁드립니다.

이용조건